자주묻는 질문 1 페이지

자주묻는 질문

고객님들께서 자주 문의하시는 질문과 답변을 모았습니다.

RSS
게시물 검색
법정금리 인하 시 별도의 소급적용 조항이 없는 경우 현재 이용금리가 소급적용 되지는 않습니다.
​  금리인하 적용은 만기경과 시 계약 갱신되거나 재대출 신청하여 재심사를 통해 대출가능여부 확인 및 금리 적용이 가능하지만,
  ​완납 후 재대출 신청 시 고객님의 신용도 변화 등에 따라 실제 대출승인 결과는 달라질 수도 있는 점 참고 부탁드립니다.


추가대출 신청은 기본적으로는 당사 대출 3개월 이상 정상납부 이후부터 신청 가능합니다.
   단, 최초 대출시 승인한도와 비교하여 현재 잔여한도 여유 있을시 3개월 이전에도 심사진행이 가능합니다. 
   현재 추가로 필요하신 자금이 있으시다면 당사 콜센터 (1800-4949) 또는 홈페이지 채팅상담을 통해 간단하게 추가대출 상담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 

당사는 연체 없이 거래하신 경우, 당사 거래실적 및 신용 변동 여부를 확인하여 최대한 추가대출이 가능하도록 심사 도와드리고 있습니다.


초과입금 경우 고객님 계좌로 반환처리가 가능하나, 타인명의로 입금된 경우에는 입금자명의 계좌로 반환처리 가능합니다.
   반환은 16시 이전 신청된 경우 당일 18시까지 반환되며, 16시 이후 요청 경우에는 익일 18시까지 일괄처리 되오니 참고 부탁드립니다.
   관련하여 문의사항은 당사 콜센터 (1800-4949)로 연락주셔서 상세한 안내받으시기 바랍니다.

 

당사에서는 완납정보에 대해 신용정보사를 비롯한 신용정보집중기관에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  신용사별로 제공주기는 상이하지만 완납 이후 빠르면 익일, 늦어도 최소 3~4일 이내에는 각 정보집중기관에 정보가 제공되어 고객님의 신용정보에 반영이 됩니다.
  ​혹시라도 완납 이후 당사의 대출정보가 남아있다면 오류일 수 있으니 당사 콜센터(1800-4949)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고객님 전용가상계좌로 입금되는 금액의 경우 고객님 명의로 입금되지 않더라도 전산에서 자동으로 상환처리가 가능합니다.
   ​다만, 타인이 오입금한 경우 해당금액은 확인절차 후 입금자명 또는 반환 요청자에게 반환될 수 있으니 참고 부탁드립니다.


상환일은 물론 그 외 일자에도 입금은 자유롭게 가능하며, 입금된 금액은 입금당일 까지 발생된 이자를 제외한 나머지 금액은 모두 원금에서 상환처리 됩니다.
  ​다만, 약정일로부터 10일 이전에 입금하는 경우 당월 상환일에 재청구 되오니 참고 부탁드립니다.


자유상환 방식은 매월 이자금액만 청구되지만 여유 있을 때 언제든지 이자금액 이상 입금하여 원금상환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상환방식이고,
  ​원리금균등 상환 방식은 매월 동일한금액을 입금하면 해당금액 중 당월 청구이자를 제외한 나머지 금액이 원금에서 차감되는 방식 입니다.
   ​자유상환의 경우 매월 이자만 청구되기 때문에 매월 납입해야 하는 금액은 적지만, 중도에 원금 일부 상환을 하지 않는 경우 만기에 원금을 일시에 상환해야 하는 부담이 있습니다.
   ​원리금균등상환 방식의 경우 매월 동일 금액을 납부하는 경우 만기 시 원금전액이 변제되지만 매월 납부해야 하는 금액이 커 부담이 될 수 있으며, 약정 금액 미입금 시 원금연체가
   될 수 있어 거래 시 불이익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당사 고객님들의 경우 대출 초기에는 원리금 상환을 부담스러워 하실 수도 있고, 당사의 경우 중도상환 수수료가 없기 때문에
  계약은 자유상환 방식으로 해두시고, 여유가 있을 때마다 자유롭게 원금을 부분 상환해 나가는 방식으로 거래하는 방식을 선호하십니다.


당사는 약정일이 휴일인 경우 휴일 후 돌아오는 첫 영업일을 상환일로 지정하고 있습니다.
 ​ 그렇기 때문에 약정일이 휴일인 경우 익영업일까지 정상처리 하시면 연체로 적용되지는 않으니 거래 시 참고 부탁드립니다.


이자는 매월 고객님의 납입일자에 전용 가상계좌로 직접 계좌이체 해주시면 됩니다.
   ​당사는 고객님의 전용 가상계좌 외에 다른 계좌로 입금을 유도하지 않으며, 개인명의 계좌로는 절대 입금 받지 않습니다.
   ​타 회사명의나 개인명의 계좌로 입금을 유도하는 전화나 문자를 받으시는 경우 입금하지 마시고, 즉시 당사 콜센터(1800-4949)로 연락 주시기바랍니다.


대출금 지급을 위해서는 계약서를 작성해야 하며, 계약서 작성방법으로는 휴대폰에 공인인증서가 있는 경우 전자서명으로 간편하게 작성이 가능합니다.
   ​공인인증서가 없는 경우 이메일 또는 팩스로 계약서를 받으셔서 작성하는 방법과 우편으로 받아서 작성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상세한 계약서 작성방법은 당사 [공지사항 - 계약서 작성방법 (전자계약 / 서면계약)]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  대출진행을 위해서는 신분증 및 주민등록 원초본 등 본인확인과 기본 인적사항 확인을 위한 서류와 소득증빙을 위한 급여통장 또는 건강보험가입 관련 서류를 필요로 합니다.
•  추가 및 재대출 진행 시에는 추가적으로 소득증빙관련 서류만 첨부 후 진행하고 있습니다.
•단, 담보대출 등 상품에 따라 상세 구비서류는 다를 수 있으므로 심사진행 시 담당자를 통해 정확한 확인 후 준비하시길 바랍니다.  


계약기간이 남아있더라도 고객님께서 원하시는 경우 언제든지 중도상환이 가능하며,
  ​중도상환 시 별도의 수수료나 위약금 없이 남은 대출잔액과 이용하신 일수만큼의 이자만 납부하시면 됩니다.
(부동산 담보대출의 경우 거래기간에 따른 중도상환수수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당사는 일반 대출상품의 경우 취급수수료 등 기타 부대비용이 발생하지 않습니다. 또한 대출 중개업자에게 중개수수료를 지급하는 것은 불법이오니
  절대로 지급하지 마시고 대출진행과 관련하여 수수료를 요구 받으실 경우 즉시 당사 콜센터(1800-4949)로 연락 부탁 드립니다.
(부동산 담보대출 경우 대출 시 근저당 설정 및 완납 후 근저당 해지와 관련하여 부대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차량 담보대출 경우 완납 후 차량저당 해지 시 해지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대출 신청 및 한도확인을 위해서는 신청인의 신용조회를 하게 됩니다.

하지만 신용조회의 경우 신용 정보사에서 금융기관(금융권 또는 대부업 전체)에 조회내역을 제공하지 않기 때문에 한도조회만으로는 개인 신용평점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습니다.

, 대출확정 이후에는 대출기록이 타 금융사에 제공되기 때문에 고객님의 신용평점에 영향을 줄 수는 있습니다.





대표이사 : 이혁진 ㅣ사업자등록번호 : 110-86-12336 l 소재지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79, 10층 (상암동)
개인정보관리자 : lionjsy@yellowcapital.co.kr l 금융피해신고센터 : 1800-4949 l 불법광고신고센터 : 1800-4949 l 등록기관 : 금융감독원 (1332)

Copyright ⓒ 옐로우캐피탈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로그인 메이크24 바로가기
TEL 1800-4949 대출금리 연20%이내 (연체금리는 약정금리+3%p이내, 최대 연20%이내) 단, 2021.07.07부터 신규체결 및 갱신, 연장되는 계약에 한함. 채무확인서 발급비용 이외 채무의 조기상환조건 및 부대비용 없음. 단, 부동산담보대출의 경우 최대 3% 이내 중도상환수수료 발생,담보권 설정비용 발생. (단, 기 납입이자와 중도상환 수수료의 합계금액은 연20%를 초과하지 않음.2021.07.07기준) 이 외 별도의 중개수수료를 요구하거나 수취하는 것은 불법입니다. 해당 상품은 신용대출이며, 고객님의 개인신용평점 등 신용도에 따라 이자율이 산출되어 적용. 대출기간은 12개월~60개월 (예시: 100만원을 연20%로 12개월동안 원리금균등 상환 시 총 납부액 1,111,662원 이자는 매월 약정일에 부과. 단, 연체대출금 보유자 등은 대출 취급이 제한. 일정기간 납부해야 할 원리금이 연체될 경우 계약 만료기한이 도래하기 전에 모든 원리금을 변제해야 할 의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일반금융소비자는 금융판매사업자로부터 충분히 설명받을 권리가 있으며, 설명내용을 이해하신 후 계약, 금융상품 체결 전 금융상품설명서 및 약관을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과도한 빚은 당신에게 큰 불행을 안겨줄 수 있습니다. 이자 외 별도로 중개수수료를 요구하거나 수취하는 것은 불법입니다. 대출시 귀하의 신용등급 또는 개인신용평점이 하락할 수 있습니다. [내부 심의 2021.07.06]